Skip to content

우리끼리 가치할래?우리끼리 가치할래?

창작
2022.07.01 18:19

무제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Extra Form

예전데 티스토리에 올린 글인데 요즘 내 모습에 너무 사무쳐서 옮겨와봤다.

 

텐션라이프.png

무제   

무언가 적어보려 키보드를 펼쳤지만 막막하다...

딱히 끄적일만한 아무런 문장이 떠오르질 않는다...

이렇게 매마른것일까? 이렇게 나의 감정이.....  

 

삶도 죽음도 마치 남의 살 거죽의 생채기 인듯 

무감각 하기만한 이런 느낌은 중력을 상실 한듯..존재의 무개감이 없다.

  

살아오면서 주마등 처럼 흘러간 시간들...기억들....

한가지 한가지 되새겨 돌아보면 아쉬움 보다는 무상함이 많이 묻어난다...

  

삶에 그다지 애착이 없어서일까?

지난 삶을 구석구석울 다시금 끄집어 돌이켜 보아도 딱히 아련함 같은 그런건 없는듯하다...  

삶에대한 아련함이 없다하여 이만 사라져도 괜찮을 인생은 없겠다만은...

임팩트가 없는 과거는 지금 현실의 삶의 질을 많이도 떨어트린다....  

 

달리 부끄러울 만한 시간도 없었지만 

달리 내세울 만한 기억도 없다는것이 내 삶의 문제 인듯하다....  

 

때로는 돈키오테와 같은 오류와 시행착오 라도 있었으면 

삶이 이렇게 까지 매마르진 않았을것을.... 하는 아쉬움이 사무친다....  

 

사람이 밥만 먹고는 살수 없듯이 인생엔 탠션이 이래서 필요한가보다   

다시한번 살아본다면 좀더 엑티브한 인생을 살아보고싶다

 


Who's 김실장

profile

God has given us two hand s, one to receive With And the other to give With
신은 한손으로 받고 한손으론 주라고 두손을 주었다.
Give and Take - 마주잡은 우리끼리 , 커뮤니티 가치할래?

  • profile
    김실장 2022.07.01 18:37
    지금 다시 읽다보니 처음에 적을때 제목이 무제 였는데 제목이 있었네 "텐션" ...
    전에 되지도않는 jazz 배워 본다고 악보들 들여다 볼때 음계의 색채를 풍성하게 주기윈한 탠션 음들이 있었고 그게 기억이 나서 인생의 텐션이란 느낌으로 적은 글인데 뒤에 한참 사람들이 기분 업한다 흥을 돋는다 ,끼를 부린다 이런뜻으로 텐션이란 말들을 사용하는걸 보고는 참 .. 발없는 말이 멀리도 가는구나 했던 기억이 새록지다..

詩社 가치할래?

글쟁이들 모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창작 무제 1 file 김실장 2022.07.01 17
1 게시판 기본 폰트컬러 테스트 1 김실장 2022.06.16 3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Recent Articles

Recent Comment

Manager by kim Siljang | Designed Costom by Kim Siljan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