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여행

20년 1월의 어느 날 겨울 바다의 소리 (feat : 영흥도 십리포)

by 김실장 posted Aug 04, 2022 Views 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관련링크1 https://goo.gl/maps/b6WEsqu8LUX2cK5ZA

20200104_172818.jpg

 

영흥도 십리포 해변 

 

20년 1월초 영흥도 십리포를 혼자 다녀왔었다.

 

2년전 겨울이 다 지나기도 전 추위로 제법 선득선득 하던 십리포 해변가 전경 

 

 

쓸쓸하던 겨울 바다 영흥도 

당시 바다소리가 꽤 우렁차게 들려오던 십리포 해변을  걸어봤다.

 

차박 .... 차박 .... 갯벌의 섬 영흥도의 뻘엔 조심스런 작은 걸음 으로도 제법 큰 발자국 소리를 남기게 된다..

 

20200104_165704(0).jpg

 

선착장에 나폴거리며 정박 중이던 어선들 위로 영흥 대교가 지나가고 있다.

 

20200104_174535.jpg

 

겨울 바다의 해변은 쓸쓸하다.

 

20200104_174622.jpg

 

혼자 꽤 오랜 시간을 머물다 보니 어느덧 밤이 찾아오기 시작하고  어둑해질 무렵의  달이 차오르고 있던 십리포 해변의 초저녁 하늘 풍경 

 

20200104_174643.jpg

 

구글 지도 : 

 

 

 

그리고 영흥도에 가면 꼭 먹어 봐야할 바지락 칼국수 한그룻 

 

20200104_163042.jpg

 

뜬금없이 문득  겨울 바다가 보고싶어 차를끌고 혼자 계흭없이 방문했던 인천 광역시 옹진군 영흥면 십리포 유원지의 해변 전경 이다. 

혼자가는 길이 쓸쓸 하기도 했지만  나름의 고독이 잘 어우러지던 십리포 해변의 겨울 바다 ....

 

지금 다시 들어봐도 해변의 소리는 정겹다.

 


Who's 김실장

profile

God has given us two hand s, one to receive With And the other to give With
신은 한 손으로 받고 한 손으론 주라고 두 손을 주었다.
Give and Take - 마주 잡은 우리끼리, 커뮤니티 같이할래?

?

로그 앨범

블로그 앨범

  1. 06
    Aug 2022
    17:05
    관심

    푸드뱅크(Food Bank)를 아십니까?

    위키 백과에 나와있는 푸드 뱅크에 대한 정의 입니다 "푸드뱅크(food bank)는 유통기한 임박 등의 사유로, 품질에 문제가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 유통할 수 없게 된 식품을 기부받아 저소득 및 소외계층, 복지시설에 나누어 주는 물적 나눔 제도이자...
    Category관심 Reply0 Views25 file
    Read More
  2. 04
    Aug 2022
    17:52
    여행

    20년 1월의 어느 날 겨울 바다의 소리 (feat : 영흥도 십리포)

    영흥도 십리포 해변 20년 1월초 영흥도 십리포를 혼자 다녀왔었다. 2년전 겨울이 다 지나기도 전 추위로 제법 선득선득 하던 십리포 해변가 전경 쓸쓸하던 겨울 바다 영흥도 당시 바다소리가 꽤 우렁차게 들려오던 십리포 해변을 걸어봤다. 차박 .... 차박 ......
    Category여행 Reply0 Views2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Recent Articles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